[CJ] 쿡킷 COOKIT 맑은 민어탕

반응형

여름의 왕자라는 민어를 아부지께서 잡아오셔서 회로 먹어보았습니다만 그걸로는 부족하다

이번엔 돈 주고 탕을 사먹었습니다. 

 

물론 손질은 남의 도움을 받아서 ^^);;; 

 

 

미나리랑 민어를 위시한 재료들

재료가 복잡하지는 않습니다만 미나리랑 민어 손질은 제가 하기에는 무리인 데스.. 

 

 

넣고 끓이면 끝

넣고 끓이면 끝이긴 한데 한 가지 과정이 더 있었으니 민어 씻어버리기 

찬물로 씻으면서 칼등으로 비늘을 제거해 주라고 하네요. 

 

거의 다 제거했지만 그래도 혹시 남아있는 비늘이 있을까봐 한 번 더 하라는 취지라고는 하는데 -0- 

요리고자는 이게 뭐가 비늘인지 뭐가 껍질인지 구분이 잘 안 돼서; 칼등으로 빠득빠득 껍질을 조져버렸습니다. 

 

씻으면서 약간 비린내가 나서 불안했지만 생선인데 비린내가 아예 안 나면 그게 생선인가? 라고 마음을 다잡고 

 

 

소스 육수 무 생강 마늘 넣고 끓이기
씻은 민어 집어넣기
12회 이용 사은품

이용 스탬프를 12개 모았더니 사은품으로 스댕 거품 제거기를 받았습니다. 

생김새를 보고 "에게 이게 머여" 하고 생각했으나 생각보다 거품을 잘 걷어주는군요. 

 

다만 냄비 구석에 달라붙은 거품까지 올려내기는 쉽지 않지만 그것까지 다 되면 또 재미없지 않겠습니까? 

개인의 실력으로 스킬-풀하게 극복해 보아요. 

 

 

원산지

불매운동을 피하고 싶은 애처로운 스티커... 

 

 

암튼 호박이랑 파랑 고추도 투척
미나리도 넣어주고
으악 살이 터졌다

민어를 너무 휘저으면 안에서 뼈와 살이 분리되오니 조심하세요 ㅠㅠ 

실패경험을 공유해야 다른 분들이 더 맛있게 잘 드실듯 

 

 

한상차림

재료를 집어넣을 때 비린내가 나는 것 같아 걱정했습니다만, 다행히 마늘이랑 생강이 냄새를 잘 잡아줘서 요리가 끝났을 때에는 냄새 없는 맛있는 탕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고추 덕분에 칼칼하고 시원한 국물도 좋았구요. 잔뜩 들어간 미나리도 맛있었습니다. 

 

탕알못이라 그냥 생선+지리+탕 인 것 말고는 다른 탕들이랑 뭐가 다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여름 보양식이라니 그런가보다.. 생선 씹히는 맛이 좀 더 있나보다.. 하고 먹어버렸습니다 😁🤔 

 

식당에서 먹으면 "착한가격 업소" 같은 곳들도 한 1인 만원~만오천원 사이인 것 같던데 2만원돈에 둘이 먹는다고 하면 그렇게 나쁜 것 같지 않기도 하네요.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CJ COOKIT 밀키트 다른 메뉴들 

[CJ] 쿡킷 COOKIT 서울식 육수불고기

[CJ] 쿡킷 COOKIT 밀푀유나베 

[CJ] 쿡킷 COOKIT 쿵팟퐁커리

[CJ] 쿡킷 COOKIT 안동찜닭

[CJ] 쿡킷 COOKIT 오리엔탈 유린기

[CJ] 쿡킷 COOKIT 감바스 알 아히요

[CJ] 쿡킷 COOKIT 빠네크림파스타

[CJ] 쿡킷 COOKIT 평양식 어복쟁반

[CJ] 쿡킷 COOKIT 우렁강된장

[CJ] 쿡킷 COOKIT 매콤 마파두부

[CJ] 쿡킷 COOKIT 맑은 민어탕

[CJ] 쿡킷 COOKIT 칠리 깐쇼새우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565758596061626364···110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