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미슐랭 빕구르망 백년옥의 순두부와 두부김치

반응형

남부순환로 지나가는 길에 맨날 보기만 하고 정작 방문해 보지는 않았던 "백년옥" 이라는 두부 가게에 드디어 지난 주에 방문! 

 

두부집인 건 알고 있었지만 두부 먹으려면 그냥 구반포 맷돌로만 가면 가깝고 싸고 맛있지 않나? 

하지만 맨날 가던데만 가려니 지겨운걸 새로운 곳 ㄱㄱ다 

 

 

30년 전통
빕구르망

3만 5천원 이하의 "저렴이" 식당 중에 괜찮은 데를 선정한다는 미슐랭 빕 구르망에 몇 년 연속으로 선정되었네 어쩌네 등등 명성이 높은 곳이었습니다. 

 

 

위치는 예술의 전당 바로 맞은편 

 

버스를 타고 내리면 저기 "예술의전당" 이라고 써 있는 곳에서 내려야 하기 때문에 살짝 걷게 됩니다만 이 정도는 괜찮은 수준 

 

 

여러 가지 빛바랜 출판물들로 역사를 보여주는 인테리어
니혼데모 유-명한 데스
메뉴판

피씨통신 시절부터 메뉴판 없는 포스팅은 믿지 말라는 오래된 격언이 있었다고 삼촌이 말씀하시네요. 

 

 

차림표

와 한자 섞어서 흘림체로 쓰니까 알아보기 힘듭니다. 

일본 가면 저런 거 엄청 많은데 맨날 못알아보고 저거주세요! 아레! 고레! 이랬거든요 한국에서도 이걸 보넹 

 

 

만병통치약

마치 그 "김치" 와도 같은 두부의 만병통치 약효 

 

 

밑반찬

제가 좋아하는 간 잘 된 콩나물... 저것만 있으면 밥두공기 호로록 

김치도 맛있었습니다. 유명한 식당은 밑반찬이 맛있더라 기대 2배 

 

 

밑반찬 통

무채랑 미역초무침은 여기 통에 들어있어서 꺼내 드시면 됩니다. 

 

 

뚝배기 순두부 10,000원

하얀거랑 빨간거랑 두 가지가 있지만 적당히 칼칼한 걸 먹고 싶어서 빨간 뚝배기 순두부를 시켜보았습니다. 

 

두부는 맛있었습니다만 생긴 것 대비 매운 맛 같은 건 별로 없고 깔끔한 맛이 나는 슨듭 

키야~ 얼큰개쩔~ 

 

같은 느낌은 아니고 약간 빨간 건강식 같은 느낌 

비주얼과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 맛입니다만 그냥 색깔하고 안 맞았다 뿐이지 두부 요리라고 생각하면 또 괜찮습니다. 

 

 

두부제육 35,000원

제가 두부식당 와도 두부김치는 잘 시키는 편이 아닙니다만 저의 처가 트-짹이라는 SNS에서 뭘 보고 왔는지 두부김치를 시켜 보자고 해서 하나 주문해 보았습니다. 흐미 3만 5천원 

 

김이 폴폴 올라오는 두부제육입니다만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존맛과 담백 사이

막 나온 비주얼의 두부는 밀도 있게 입에 꽉 차는 느낌, 볶음김치는 볶음김치 (ㅈㅅ), 예상외로 돼지고기의 저 살코기 아래 비계와 껍데기 부분이 엄청 부드럽고 꼬들하고 고소한데 여기에 새우젓까지 살짝 올려서 한 입에 넣으면 괜찮게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다만 3만 5천원은 좀.. -0-;

위치와 명성이 가격에 영향을 준 것이 아닐까요? 

 

그래도 예술의전당 근처에서 뭔가 먹고 싶을 때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 같기는 하고요 다음에 오게 된다면 들깨순두부나 매생이굴전을 먹어볼 것. 

 

끗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뻘플 질문 유동닉 구걸 모두 환영 😚 

반응형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