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쿡킷 COOKIT 밀푀유나베

반응형

네 이놈! 

CJ에서 협찬을 받은 게 아니냐? 

 

그렇지 않습니다 어르신 

저 같은 조회수 1천따리에게 어느 놈이 협찬을 해 줍니까 

저는 그저 한푼 두푼 모아서 9900냥을 만들어서 이것 하나가 먹고 싶었습니다.. 

 

사실 그런 건 없고 싸서 사먹은 CJ의 쿡킷 밀푀유나베 밀키트입니다. 

손질까지 다 된 재료를 배송해주면 집에서 대충 조리해먹어도 식당처럼 맛있는 요리를 해 먹을 수 있다는 컨셉인데요, 

 

할인행사가격 9900원에 이 정도 퀄리티와 양이면 혜자상품이라고 항상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지난 번에 먹어보았는데 따로 포스팅을 하지 않았었던 밀푀유나베를 두 번째 시켜먹은 포스팅을 해 보겠습니다. 

 

밀푀유는 1000장의 나뭇잎이라는 뜻이고, 나베는 동작구 국회의원.. 이 아니라 일본 냄비 요리. 

두 개를 합친 밀푀유 나베는 야채와 고기를 푸짐하게 겹겹이 쌓아 예쁘게 만들어서 먹는 요리인데요 

큰 수고가 들지 않으면서도 예쁜 사진을 찍어서 SNS에 올리기 좋은 바로 인스타 최적화 요리입니다 🤗 

 

는 거창한 설명이고 사실 그냥 소고기 배추전골임. 

 

 

설명서

암튼 요알못은 설명서를 보고 따라서 조리를 하기로 합니다.

 

이것 역시 CJ에서 주장하는 "조리시간 30분" 외에 "해동시간" 이 추가로 필요합니다만, 새벽배송 받은 것 중 냉동되어 있는 고기를 그냥 냉장고에 넣어놨다가 저녁에 먹으면 별도 해동과정 없이 바로 요리가능 ^0^/ 

 

갈수록 꼼수만 늘어난다. 

 

 

구성품

손질과 세척이 모두 되어 있는 훌륭한 상품들.. 칭찬합니다 

언제나처럼 CJ 내부 상품들을 활용하여 내부매출에도 기여하고 있음 (ㅋㅋ) 

 

 

배추 - 깻잎 - 고기 - 배추 - 청경채 - 고기

요리 과정에서 약간의 문제가 있는데 배추와 깻잎과 고기와 청경채의 갯수가 일정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물론 사람이 하나하나 담는 게 아닐테니 일정할 수가 없는 것은 당연합니다만

 

이번에 들어있던 재료로는 배추가 작은조각 4개 왕조각 6개, 깻잎이 14장, 청경채가 작은거 큰거 합쳐서 한 40개, 고기가 작은조각 큰조각 합쳐서 19~21조각 언저리.

물론 배송이 올 때마다 이 숫자들은 조금씩 달라지겠죠 


숫자계산을 잘 하고 조합을 잘 해서 테트리스를 해서 맞춰야 밸런스있는 조합을 만들 수 있겠습니다. 

나중에는 배추만 남는다든가 청경채만 10개 남는다든가 할 수도 있겠네요. 

 

암튼 열심히 만들어서 냄비의 높이에 따라 적당히 2조각이나 3조각 4조각으로 잘라서 예쁘게 냄비에 담 

 

 

대충 담음

아야 되는데 꼴이 말이 아니네요 

좀 더 넓고 얉은 냄비에 했었으면 좋았으련만 집에 둘이 살고 있어서 그런 냄비는 미처 구하지 못했습니다 ^^;;; 

 

암튼 막 절단면 위주로 보이게 모양 잘 내서 담아서 예쁘게 사진 찍고 그렇지는 않았지만 대충 담아도 좀 푸짐해 보이고 그럴싸하지 않습니까? 

 

 

엌 근데 재료가 더있넹

사실 저것만 있는 게 아니라 팽이버섯 이런버섯 저런버섯 표고버섯과 단호박까지 추가 재료를 냄비에 담았더니 뚜껑도 못 닫을 정도로 냄비가 꽉 찼네요 ㅋㅋ 

미리 만들어 놓은 육수도 부었는데 전혀 티가 나지 않는군요. 이래도 괜찮은가? 

 

물론 괜찮습니다.

끓이다보면 재료들이 익어가면서 쪼그라드는 반면 배추에서는 물이 콸콸 나와서 국물은 많아지고 재료는 줄어들고 골-든 크로스 할 것 

 

요리를 열심히 공부하신 CJ의 석학들이 다아 생각을 가지고 만든 것이니 알못 여러분들은 설명서만 따라하시면 됩니다. 

잘알분들은 어레인지하셔도 됨. 

 

 

몽땅 끓여서 팍 쪼그라든 모습

암튼 시키는 대로 다 끓였더니 이렇게 볼품없는 완성샷을 볼 수 있습니다. 🤣

역시 이 요리는 딱 끓이기 전에 냄비에 예쁘게 담아서 사진을 찍는 데까지가 밀푀유나베고 다 끓으면 배추전골임. 

 

Q: 끓기 시작할 때에는 배추에서 아직 즙이 흘러나오지 않아서 육수 양이 적으니까 윗쪽에 있는 재료들이 잘 안 익지 않을까요?

A: ㄴㄴ 그렇지 않습니다. 뚜껑을 닫아서 끓여주시는데 아예 닫으면 넘치니까 살짝만 열고 끓여주시면, 팔팔 끓는 김이 뚜껑 안 쪽의 재료들을 골고루 익혀줄 수 있을 것이에요.  

 

Q: 설명서에는 "소고기가 익으면 완성됩니다" 라고 써 있는데 얼마나 익혀야 되나요? 

A: 아 그정도는 좀 알아서 해라 

 

이건 좀 알못 친화적이지 못하네요. 

진성 혼모노 요리알못은 익었는지 빨간지 탔는지도 모를 수도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닐까요? 

ㅋㅋ  

 

암튼 다시 완성샷으로 돌아가서

사진을 잘못? 대충? 찍어서 국물이 별로 없어보이지만 실제로는 간이 적당히 된 육수가 충분히 먹을 만큼 흘러나와 있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배추 깻잎 고기를 돌돌 말아서

푹 익은 재료들을 젓가락으로 크게 집어서 돌돌 말아서 유자폰즈 소스나 참깨 드레싱에 취향대로 찍어먹으면 베리굿 

적당히 시원한 듯 하고 조미료도 잘 써서 😆😆😆 맛있습니다. 

 

조미료 명가 CJ 

 

고기랑 야채랑 같이 먹으니 편식도 안 하는 것 같고 훌륭하네요 

 

 

남은 국물에 칼국수도 끓여보자

국물에서 건더기를 다 집어먹을 때쯤 물 300ml를 추가로 넣고 끓인 뒤, 칼국수를 넣어줍니다. 

원래 전골에는 밥이든 면이든 뭘 좀 넣어먹어주는 게 한국 식사의 예의. 

 

칼국수 면을 넣기 전에 면에 묻어있는 밀가루를 얼마나 잘 털어주느냐에 따라 국물이 걸쭉해지는 정도가 달라집니다.

저는 열심히 턴다고 털었는데 잘 안 털렸는지 아주 팍삭 걸쭉해진 국물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

 

근데 죽 비슷한 느낌이 된데다가 간까지 잘 돼서 의도치 않게 칭찬을 받았네요. 

ㅋ_ㅋ 남편이 이정도란 말이야 어? 

 

 

수제면처럼 두꺼운 부분이 맛있음

3인분이라고 써 있는데 사실 부부 둘이 배부르게 먹을 정도의 양입니다. 

셋이 먹으면 디저트가 좀 필요할 것 같은 양? 

 

암튼 할인가격 9900원에 샀으니 아주 훌륭합니다. 

흠잡을 데가 없지는 않지만 만원 언더라면 별로 흠을 잡고 싶지도 않네요. 

 

 

하와이안 스타벅스 콩

하와이에서 사 온 스벅 원두를 내려먹으면서 입가심까지 완료 

 

재료를 얹고 자르고 하는 약간의 수고가 들기는 합니다만, 조금만 준비하면 그냥 간단히 냄비에 넣어 끓여먹으면 되는 아-주 간단한 요리입니다. easy 

여러분들도 싸게싸게 한번 잡솨봐 

 

끗.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CJ COOKIT 밀키트 다른 메뉴들 

[CJ] 쿡킷 COOKIT 서울식 육수불고기

[CJ] 쿡킷 COOKIT 밀푀유나베 

[CJ] 쿡킷 COOKIT 쿵팟퐁커리

[CJ] 쿡킷 COOKIT 안동찜닭

[CJ] 쿡킷 COOKIT 오리엔탈 유린기

[CJ] 쿡킷 COOKIT 감바스 알 아히요

[CJ] 쿡킷 COOKIT 빠네크림파스타

[CJ] 쿡킷 COOKIT 평양식 어복쟁반

[CJ] 쿡킷 COOKIT 우렁강된장

[CJ] 쿡킷 COOKIT 매콤 마파두부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40414243444546474849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