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타이] One Dish Asia / Blue Elephant 팟타이 쿠킹 세트

반응형

냉장고털이의 시즌이 와서 집안의 먹을 것들을 정리하던 중, 집에 굴러다니던 팟타이 키트 두 가지를 발견해서 이번 주에 해 먹어 보았습니다. 

 

어디서 났나 생각을 해 보니, 결혼을 앞두고 있는 학교 후배가 방콕에서 사다줬던 것으로 추정.. 

후후 불쌍한것 나는 결혼하라고 한 적 없다 

 

 

One Dish Asia 팟타이

泰式炒麺 이라고 써 있는 건 태국식 챠오멘 / 초면 / 야키소바 라는 뜻이겠죠. 태식초면 

무려 "한국어의 레시피 첨부" 라니 글로벌 팟타이였어 

 

 

뒷면에는 영어 조리법과 필요한 재료들이 

뭐지? 한국어 레시피는 어디로 숨은 것이지? 

라고 생각하실 필요 없고 안에 들어있습니다. 

밖에 다 쓸 공간이 없는 모양 

 

 

와! 한국어!
키트에 포함된 재료

- 쌀국수 150g : 비흔 면이라는 게 그 납작한 면인가봅니다 

- 팟타이 소스 85g : 슬슬 번역이 좀 이상해지는데.. 옆을 보니 일본어 중역인 것 같습니다 

- 남프라(생선간장) 20ml : "남플라" 라는 태국 피쉬소스 

- 드라이 칠리 파우더 1g 

 

 

키트에 포함되지 않은 재료

- 새우/닭고기/돼지고기 70~80g : 메인 재료를 사와야 합니다. 

- 계란 2개 : 미리 풀어서 준비하면 좋음 

- 부추 반 다발 

- 숙주나물 100~120g 

- 그 외 때려넣고 싶은 것들을 때려넣자 

 

"필요한 재료" 를 보고 있자니 일본 봉지라면 끓이는 느낌이 납니다. 

메인 소스는 우리가 제공해줄 테니 너는 고명을 몽땅 알아서 준비해서 맛있게 요리해 먹으렴 ← 이런 느낌 

 

그런데 보시면 제가 준비한 양이 얘들이 시킨 것보다 좀 많아 보이는데...? 

뭐 임마 내가 넣고 싶은 만큼 많이 넣을거다. 

 

 

면 삶기

면을 들어서 사진을 찍을 정도의 정성이 없는 모습입니다... 

물을 넣고 전자렌지로 7분 데워서 먹는 방법도 있는 모양입니다만 정석대로 물에 데치기로 

 

끓는 물에 4~5분 데치라고 해서 4분컷 했더니 꼬들보다 약간 더 꼬들한 느낌이 났는데, 꼬들면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도 4분 30초는 익혀주세요. 

 

 

메인 재료를 볶아버리기

기름을 두른 팬에 고기를 먼저 넣고 볶다가, 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조리가 다 된 면을 집어넣고 피쉬소스랑 팟타이 소스를 넣고 섞어줍니다. 

 

한참 볶는 와중에 소스 봉다리를 뜯어 넣으려면 귀찮기도 하고 남은 거 쪽쪽 짜서 넣기도 힘드니, 미리 어디 그릇에 넣어놓았다가 한 번에 붓는 것을 추천합니다. 

 

 

계란 볶기

한참 달달 볶다가 재료를 한 쪽에 몰고 기름을 두른 후, 미리 풀어놓은 계란을 넣고 달달달달 휘저어 줍니다. 

계란이 스크램블되면서 재료에 골고루 섞이면서 우리가 아는 팟타이 비주얼이 되기 마련인데 

 

 

완-성

계란이 어느 정도 익으면 불을 끄고 숙주랑 부추를 잔뜩 넣고 칠리 파우더를 뿌려서 맛있게 드시면 됩니다. 

부추의 초록색이 보기 좋군요. 잘 넣은 듯 

집에 있는 레몬즙까지 넣었더니 상큼한 맛도 찔끔 더해졌습니다. 

 

저는 면보다 숙주랑 부추가 더 많을 지경으로 때려넣었더니 이게 팟타이인지 부추숙주볶음인지 모를 지경으로 ㅋㅋㅋ 🤣🤣🤣 

 

 

내가 살아있는 맛

냄새와 맛은 태국 느낌이었습니다만 정량을 준수하지 않았더니 짠 맛이 조금 약한 것 같아서, 베트남 피쉬소스인 느억맘을 추가해 보았습니다. 

아무래도 태국 피시소스 남플라랑은 다른 느낌이라 맛이 유사태국에서 유사동남아 맛으로 바뀌었습니다만 그래도 간이 더 맞으니 그런대로 신선하게 먹을만 하네요. 

 

집에 어디서 났는지 모를 카스 라이트가 있길래 한 캔 따서 곁들여 보았는데, 기름진 요리에 아무 맛도 없는 시원한 탄산수를 마시니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블루 엘리펀트 팟타이 프리미엄 쿠킹 세트

두 번째 키트는 "블루 엘리펀트 Blue Elephant" 에서 나온 키트입니다. 좀 더 고급져 보이는군요 포장이. 

검색해보니 해외에서 오픈한 태국요리 매장이라는데 인기를 얻어서 태국에도 진출(?) 하고, 이제 매장에서 음식도 팔고 쿠킹스쿨도 열고 키트도 내고 이것저것 많이 손 대서 잘 나가는 곳인 듯 합니다. 

 

그런데 MSG랑 인공 컬러링이 없다니.. 팟타이의 생명이 잔뜩 때려넣은 MSG 아닌가? 

 

 

재료 및 조리법

한국어 레시피 따위는 없지만 대충 뭐 크게 다를 바 없는.. 게 아니라 재료랑 순서들이 좀 다르긴 하네요. 

 

 

키트에 포함된 재료

- 쌀국수 150g : One Dish Asia랑 같은 중량인데 색깔이 좀 더 어둡네요. 사실 이게 2인분이라고 서빙되는 건데 많이 먹는 남자라면 혼자도 다 먹을 수 있는 양인 것 같습니다. 

- 팟타이 소스 142g : 색깔이 좀 다르고 질감도 다르네요. 아무래도 업체마다 레시피가 다르겠죠? 여기는 피쉬 소스까지 다 때려넣은 액체 소스 느낌 

- 쪽파 1g 

- 칠리 파우더 3g 

- 캐슈넛 4g : 조리 후 넣어 먹으라고 캐슈넛도 들어있는데 이런 거 하나가 고급짐을 더해주는군요. 

 

 

키트에 포함되지 않은 재료

- 닭가슴살 250g : 뭘보냐 돼지고기 300g으로 대체한다. 

- 숙주 10g : 10g? 난 100g이다. 

- 계란 1개 : 1개로 누구 코에 붙임? 2개다 

- 라임 1개 : 라임도 사왔습니다. 

 

 

<조리법> 

 

1. 면을 끓는 물에 5분 데치기 

 

2. 기름 두른 팬에 중불로 닭가슴살 굽기 

 

3. 다 구워질때쯤 재료를 한 쪽으로 몰아놓고, 다른 쪽에 계란을 부쳐서 닭고기랑 휘휘 섞어주기 (얘들은 이걸 먼저 하네요) 

 

4. 계란과 닭고기를 익혀서 잘 섞었으면, 면과 소스와 쪽파와 캐슈넛 넣어주기 

 

5. 2분 더 섞어주면서 달달 볶은 후, 불 끄기 전에 숙주 넣기

 

※ 저는 불 끄기 전부터 숙주 넣고 가열해서 숨을 좀 죽였습니다. 취향에 따라 아삭한 거 좋아하시면 가열을 줄이세요. 

 

6. 접시에 서빙하기 전에 취향껏 칠리 파우더랑 숙주랑 라임즙을 넣기 

 

 

완성샷

오~ 맛있어~ 

 

상대적으로 이번 키트가 더 현지 맛에 가깝고 더 짭쪼름하게 꼬롬한 태국맛이 나는 것 같습니다. 

가격이 한 두 배 정도 더 비싼 것 같은데 역시 맛도 돈을 따라가는군요... 

피쉬 소스도 마음에 들 정도로 많이 들어 있어서 좋았습니다. 

취향에 맞게 많이 넣은 숙주랑 계란도 훌륭했고요.

요리사의 실력이 훌륭한 것인가? 

 

가장 차이가 컸던 것은 라임즙이었던 것 같은데 이걸 넣고 안 넣고가 맛 차이가 심하네요. 

One Dish Asia 키트로 만들었을 때에도 레몬즙을 넣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현지맛은 레몬보다는 라임인 것 같습니다. 

 

시판 레몬즙 vs 직접 짜 넣은 라임즙 차이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 

 

부추를 안 넣었더니 초록색이 없고 음식이 온통 노란색 위주라, 요거는 좀 개선해야 할 것 같습니다. 

냉장고에 굴러다니는 초록 채소들을 집어넣으면 될 것 같네요. 

 


 

재료를 직접 수급해야 하는 귀찮음은 있습니다만, 구해다가 요리하는 수고만 감수할 수 있다면 집에서도 훌륭한 태국 요리를 만들어먹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좋은 키트 두 가지를 소개해 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블루 엘리펀트 쪽이 조금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만 원 디쉬 아시아 키트도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정량을 준수해서 요리한다면 (ㅋㅋㅋ) 

반응형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