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 → 호놀룰루 KE053 퍼스트 탑승기 - 처음 타 보는 747-8i (기내편)

반응형

티스토리에 쓰는 두 번째 포스팅은 피씨에서 작성해 보겠다고 공언하였으나 마님이 주말에도 일하신다고 콤퓨타를 쓰고 계셔서..

흑흑 남편은 힘이없다.

암튼 놀러도 못 가고 집에 잡혀있는 가운데 여행기 업데이트 들어갑니다 간다 퍼스트 탑승기

물론 다들 짐작하셨겠지만 유상으로 돈 주고 탄 건 아니고 마일리지를 싹 털어서 타게 되었는데요,
이왕 타는 김에 같은 마일로 가장 거리가 먼 애틀랜타나 보스턴, 뉴욕 등(7천마일 전후) 에 가면 가장 효율이 좋겠지만 긴 비행을 싫어하시는 아내님 덕분에 하와이(4천 5백마일) 노선에 탑승하게 된 것입니다.

마일 효율이 뭐가 중합니까..
조강지처가 중하지..


라운지에서 한참을 먹고놀고쉬고 하다가 반대편 끝에 있는 265번 게이트까지 탑승하러 왔습니다.

체감상 한 10분은 걸어온 것 같음.
퍼스트 고객인데 어떻게 카트 제공 같은거라도 없는지?

라고 생각했으나 그런 건 없고 그저 두 다리로 걸어가십시오 휴먼 🤣🤣🤣


비행기 탑승 후에는 보통 오른쪽으로 돌아서 들어가게 마련인데 왼쪽 비행기 머리 쪽으로 들어갑니다. 색다르고 좋아 두근거려
그리고 나타난 6석의 좌석

진사님의 실력과 개념 부족으로 3석만 나왔습니다만 암튼 6석임.


맨날 1A 타면 너무 티내는 것 같고 그러니까 2A로 예매해 보았습니다.

1번칸은 양 쪽 자리가 나름 가까이에 붙어있지만, 2번 3번칸은 양 쪽 자리가 멀리 떨어져있다는 차이 정도 말고는 별 다른 게 없기는 합니다.


반대편 좌석은 저 정도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물론 같은 일행이지만 자리 사이가 멀어서 여러 가지 요청을 제가 처리해줄 수는 없고ㅠㅠ 승무원께서 해 주셔야겠네요 에고 아ㅎ쉬워라 내가ㅎㅎ 해 주고 싷었는데ㅎㅎㅎ


마님은 알아서 잘 지내겠지 하고 생각하며 전후좌우 사진촬영을 시작해 봅시다.

좌석은 대한항공 퍼스트 중 최신형인 코스모 스위트 2.0인데요, 일단 대문짝만한 옷장이 마음에 쏙 드는군요. 옷걸이도 달려있고

모니터 크기나 앞뒤간격은 기존에 타 보았던 다른 기종 일등석들과 큰 차이는 없습니다.


737 같은 것에서 볼 수 없던 묵직한 가림막..
어차피 비행기 안에서 마누라 말고 누가 내 자리 들여다볼 사람은 없겠지만 암튼 잘 가려줄 것 같으니 좋습니다.


웰컴 드링크를 제공해 주시길래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요청한 샴페인
로제인 건 좀 별로네요 😂 개인취향


암튼 한 입 먹고 뒤늦게 생각나서 사진 찰칵 


이 회사의 예전 부사장님이 싫어하시는 '그 넛츠' 는 이제 안 나옵니다. 아몬드로 바뀜

개인 취향일까요 단가 절감일까요 트라우마일까요?


창문 네 개 반을 혼자 먹는 이 자리를 유상으로 타고 다니고 싶습니다만 다다음 생 정도에나 한 번 노려보겠습니다.


비즈나 퍼스트나 발 안 닿는 건 똑같고 남자 발은 다들 관심 없겠습니다만 암튼 관성적으로 찍어봄.


좌석 옆 창문 앞에도 수납장이 여러 군데 있습니다. 여기 말고 사진 오른쪽 아까 웰컴 드링크 놓여져있던 곳에도 뭘 더 집어넣을 수 있고요.

여기저기 넣었다가 까먹고 내릴 것 같은데 🤔


PSP처럼 생긴 리모컨과 각종 좌석 조정장치
좌석을 자기 마음대로 통제하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왼쪽 버튼들을 활용한 미세조정도 가능하겠습니다만, 실제로는 오른쪽에 미리 세팅되어있는 'CEO 자세로 적당히 눕기' '180도로 눕기' '밥먹으러 일어나기' '조명등 켜기' 버튼을 주로 쓰게 될 것 같습니다.


747-8i
중화항공에서 탔었던 747-400 (← 터치) 은 비즈니스 클래스였음에도 불구하 '만나서 즐겁지도 않았고 다시는 보지 말자' 로 요약할 수 있었는데, 이 버전은 아직까지는 마음에 듭니다.


각종 주류
가 있는데 막 엄청 좋아보이고 이거다 싶은 것도 사실 별로 없었고 탑승 중 마셨던 것도 되게 크게 좋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저같은 알못도 감탄하게 만드는 좋은 술은 기내에서는 마시기 힘든 걸까요 🙄


자기들 농장에서 키운다는 제동한우랑 제동토종닭.

예전에 마드리드행 퍼스트에서 먹어보았던 제동음메는 꽤나 맛있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꼬끼오를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메뉴판
마침 꼬끼오가 저녁식사에 있네요.


노캔 헤드폰.
BOSE 제품인데 이번에는 꺼내서 쓰지는 않았습니다.

저 케이스는 좀 없어보이는데 개선할 여지가 있네요.


하지만 진짜 충격적인 건 바로 이거
뭐 같으세요?

어메니티백ㅋㅋㅋㅋ 🤣😂😲🤤

예전에 줬었던 것도 사실 썩 좋아보이지는 않았는데, 몇 년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이소 방수팩(은 아님) 에 담아주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이건 좀 심하지 않나요?


암튼 안에는 안대나 이어플러그, 칫솔/치약, 미스트, 그리고 아뜰리에 꼬롱 어메니티 세트가 들어있었습니다.


아틀리에 코롱 이라고 써야 되나?

아내 말로는 예전에 주던 다비보다는 상급이라고 하는데 아니 내용물이 업글됐으면 포장도 업글해주지 왜 ㅠㅠ


그 와중에 뭐가 덜걱거려서 찾아보았는데 좌석 하단부가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는 게 아니라 약간 흔들리는 감이 있습니다.
물론 좌석을 움직여야 하니까 너무 딱 붙일 수는 없겠습니다만 어떻게 해결할 방법은 없었을까요 🙄


방수팩(아님) 을 보고 기분이 상했다가 리모컨 해상도를 보고 기분이 다시 좋아졌습니다.

지금은 신분을 청산하였지만 (구) 전자기기 덕후로서 이런 것만 보면 흐뭇해지는군요.

그런데 잘 보면 왼쪽 화살표 키패드 우상단에 동그란 버튼이 있지 않습니까?
저게 OK 버튼인데 메뉴 선택은 저걸로 해야 되고 리모컨 오른쪽에 있는 X Y A B 버튼으로는 선택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럼 그 버튼으로는 뭘 할 수 있냐?

게임...
😑

다시 기분이 나빠졌습니다.
이 리모컨은 한 번 써 본 적도 없는 놈이 만들고 비슷한 놈이 승인했음에 틀림없다.
엘지폰같은놈들.


암튼 비행기는 출발하고..
넓은 모니터에서 비행정보나 틀어놓고 있는 모습입니다.

왜냐?


볼 영화가 없어서 그렇습니다.
야 진짜 돈 너무 아낀다 원가절감항공이야 뭐야 😒 😠


더 이상의 영화검색은 무의미하다고 느끼고 잠이나 자기 위해 화장실에 왔습니다.
면도기랑 가글 등이 있습니다만 면적 자체는 이코 화장실이랑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한 1.3배 정도 되는 것 같은데 워낙 작아서 무의미한 것 같고요.

암튼 잠을 자는데 왜 화장실에 왔냐 하면 저는 사실 다 비워야 잠을 잘 수 있는 버릇이..
있는 건 아니고 잠옷을 갈아입으러 왔어요.


퍼스트 승객에게는 이런 잠옷을 줍니다.
내복같이 생겼는데 보기엔 통아저씨지만 입으면 편하고 잠도 잘옴.


갔다오니 마님은 이미 문을 꽝 닫고 잠을 청하고 계셨고요


제 자리도 이렇게 깔아주셨군요 ^0^
사진만 보면 미끄럼틀 같은데 실제로는 저것보다 조금 더 펴져서 풀 플랫입니다.

물론 비행기 진동이 없지는 않습니다만, 좌석 위에 깔린 매트리스가 생각보다 꽤 편해서 꿀잠까지는 아니라도 노멀잠 정도는 잘 수 있을 법 합니다.


문은 안에서 버튼으로 닫는 건 아니고 승무원분께서 수동으로 닫아주심 ㅋㅋㅋ 엌ㅋㅋㅋ

암튼 닫고 나니 혼자만의 공간 같고 좋네요.


다음 편에서는 기내식의 꽃 일등석 밥을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커밍순


19년 7월 하와이 여행기 ← 터치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22232425262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