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 알로하포케 - 강남권에서 먹어보는 유사포케

반응형

하와이 여행기를 쓰면서 맨날 포케타령만 하다가 보니 드디어 포케 게이지가 MAX!

그래서 검색해서 찾아가 본 "알로하포케 신논현점" 입니다. 

 

 

 

이름 그대로 신논현역 옆에 있음. 

1번이나 2번 출구에서 찾아가시면 편합니다. 

 

가게 이름부터 근처 역까지 논현이지만 실제 위치의 행정구역은 반포동 (;;;) 

 

 

코다리는 훼이크다

코다리 가게 말고 2층을 잘 보시면 제가 좋아하는 생선그림과 함께 포케 가게가 숨어있습니다. 

 

 

찾기 쉽지 않아 보이는 입구

분명히 입구에 이름까지 충실하게 써 있지만 왠지 그냥 지나칠 법한 느낌의 입구 

 

 

알로하~ 서핑보드~

올라가면 이렇게 익숙한 서핑보드 그림이랑 귀여운 노란생선이. 

왼쪽에 작게 "알로하포케" 라고 써 있는데 간판이 눈에 잘 안 띕니다.. 개선좀 

 

 

영업시간

표준 영업시간인 "11시 몇분부터 대충 9-10시" 

 

로고가 계속 눈에 띄는데, 별 거 없는 생선인데 곡선이 유려한 게 맘에 쏘옥 드네요.. 헤헤 

 

 

포케란 이런 것입니다

약간 오바를 하는 감이 있는 것 같은데 대충 이런 음식입니다. 

하와이 로컬음식, 서퍼, 참치, 야채, 한그릇 

 

간단히 요약하자면 참치를 네모난 조각으로 서걱서걱 썰어서 하와이안 스타일의 양념에 재워서 넣어주는 참치덮밥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요, 

근데 기본 재료는 참치입니다만 연어나 다른 생선을 넣기도 하고 여러 가지 조리방법을 쓰기도 해서 딱 이게 포케라고 정해진 규격이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가장 친숙한 기본 형태는 덮밥이겠지만요. 

 

https://www.hawaiianairlines.co.kr/hawaii-stories/food-and-entertainment/origins-of-poke 좀 더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하와이안 항공의 포케 설명을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설명도 잘 돼 있고 제가 좋아하는 푸드랜드 사진도 있고 맛있는 포케 나초 그림도 있네요. 

 

 

메뉴

메뉴판에 뭔가 이것저것 써 있으니 주문 방식이 좀 복잡해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

 

메뉴를 고른 후 → 3가지 중 하나의 베이스를 선택하고  무료토핑과 유료토핑을 취향껏 올려달라고 하는 3단계 주문 방법

마치 서브웨이 같군요. 

 

 

저는 녹차 톳밥을 선택

무료토핑은 4개 전부 선택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기본 토핑

그 외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토핑 6가지 

제가 혐오하는 오-이가 있군요. 바로 빼달라고 부탁드림 

 

일본 덮밥 먹는 것처럼 비비지 말고 토핑을 얹어서 먹는 것이 권장사항이라고 하네요. 

 

 

노출 잘못 잡은 사진

메뉴판에 있는 메뉴 말고도 자기 맘대로 참치 새우 연어 문어를 믹스하고 소스를 골라서 먹을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딱 명쾌한 생선 취향이 있다면 골라볼 수 있겠네요. 

 

아래에 있는 시즈널 메뉴는 약간.. 이베리코? 피리피리 치킨? 그릴 스테이크? 

포케보다는 고기덮밥에 가까운 것 같네요. 

하와이에서 맛있게 먹었던 갈릭 쉬림프 메뉴도 있습니다. 

 

여행기에서도 앞으로 등장할 예정입니다. ㅎㅎ

하와이 여행기 많이 사랑해 주세요. 

 

※ 19년 7월 하와이 여행기 ← 터치 

 

 

가게 전경

가게는 18석짜리 6테이블의 작은 규모입니다. 

 

가게에서 드신다면 자그마한 볼에 담아주시고, 포장을 해 간다면 짤없이 플라스틱통입니다. 

 

 

이것은 포케인가 고기덮밥인가

굳이 포케라고 생각 안 하면 괜찮아 보이기도 하는데.. 

저는 날생선을 먹으러 온 것이기 때문에 이런 것들은 다음에 기회가 되면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논현 반포 아니랄까봐 가격대가 좀 -0-; 

 

 

포케 구매시 코나커피 2천원

혹해서 커피도 먹어봤는데 2천원짜리였습니다. 

 

 

선불권도 판매 중

근처에 있고 많이 먹을 계획이 있다면 30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요? 

50 넘게 충전했다가 가게가 없어지면 고릴라처럼 가슴칠 것 같은데 

 

 

확대하면 메뉴 사진이 잘 보임

스파이시 크림 연어랑 갈릭 쉬림프 사진이 있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침고인다 

 

 

포장해서 집에 가는 길

암튼 10분여를 기다려서 나온 음식을 포장해서 집에 들고 갑니다. 

 

이거 하나 먹어보겠다고 6시에 회사에서 나와서 → 7시에 가게 도착해서 → 7시 10분에 음식 받고 출발해서 → 7시 40분에 집에옴 ㅋㅋㅋ 

저어에 말릴수없는 포케사랑. 

 

 

하와이안 클래식 참치

짠~ 

예쁜 그릇에 담아온 하와이안 포케. 

 

배경으로는 집에서 키우는 바순이(2019.4~) 가 수고해 주었습니다. 

요새 폭염속에 놔뒀더니 껍질이 오그라져서 집에 들여놓음 ㅠㅠ 

 

꽃도 피었던데 조만간 페스토로 만들어서 싹다 잡아먹을 예정입니다. 

 

 

뚜껑을 열어보면

여러 가지 토핑들이 빈약하게 담겨져 있는 모습입니다 (  . .);;; 

흑흑 라지 사이즈인데 라지 같지는 않다. 

 

 

항공샷

참치가 몇 조각 없어보이지만 그래도 들춰내면 한 열몇조각은 있습니다. 

에게 꼴랑 이거야? → 생각보다는 많이 들었네 → "생각보다는" 

 

그 외 야채 방울토마토 날치알 병아리콩 피클 미역줄기(ㅋㅋ) 초생강 등이 들어있구요, 

 

위에 있는 누런 건 허머스(Hummus)인데 중동 지방에서 먹는 김치 정도 위상의 음식입니다.

병아리콩을 으깬 후 타히니 소스라고 참깨 볶은 거랑 오일을 넣고 만든 소스에 올리브유, 마늘, 레몬, 고수, 큐민 같은 향신료들을 넣고 버무려서 빵 같은 걸 찍어먹는 건데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예전에 중동 음식점 갔을 때 처음 먹어보았는데 맛있길래 토핑으로 한 번 넣어보았습니다. 

 

근데 큐민인지 뭔지 정체 모를 향신료 탓에 약간 암내.. 까진 아니고 음식에서 중동냄새가 살짝 납니다 ㅋㅋ

먹으면 막 입에서 암내나고 그런 건 아니고 되직하고 맛있는 병아리콩 질감이 고소하게 씹히는데요, 암튼 향기에 민감하신 분들은 먹기 전부터 거부감 가질 수도 있으니 주의하세요. 

 


 

먹어본 평을 간단히 해 보자면 : 

 

- 생강이랑 피클이 상대적으로 너무 많아서 다른 재료 맛이 가려진다. 

 

- 저는 생강 좋아해서 상관없는데 조화롭지는 않은 것 같음. 

 

- 요청과 커스터마이즈가 가능할 것 같은데 도전해보세요. 

 

- 베이스로 깔려있는 녹차톳밥 위에 참치를 얹어서 먹었는데 하와이에서 먹던 맛이 아니고 뭔가 좀 부족한 것 같아서 과연 그게 뭘까 하고 생각해 보았는데요 

 

 

해결책

- 참기름 넣고 조지면 일부 해결됩니다. 😄 이게 부족했구나 

 

- 그래도 약간 부족한 점이 있는데 간장 간이랑 들깨인 것 같습니다. 

 

- 흑흑.. 참치양념이 약하다니.. 미국놈들처럼 때려부어야 맛있는데 

 

- 아쉬운대로 참기름 들깨 소금 넣고 드십시오. 

 

- 그래도 유사포케 느낌으로 먹어볼 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 스파이시 연어 같은 양념 잔뜩 있는 메뉴를 시키면 또 느낌이 다를듯 

 

- 라지 사이즈인데도 양이 많지는 않습니다.

 

- 유료토핑 빼고 만천원짜리인데 😅😂🤣 

 

- 흑흑.. 하와이 가고싶다... 

 

 

하와이안 포케를 먹고 싶어서 오신 분들이라면 약간 실망하실 수 있겠습니다만, 강남권에서 한국식으로 어레인지된 유사포케를 드신다고 생각하시면 이 근처에서 한 끼 가볍게 하시기에 나쁘지는 않지 않을까.. 싶네요... 

 

가격이 가볍지는 않습니다만, 그리고 양이 많지는 않습니다만

다이어트 음식이라고 생각하시면... 

 

아몰라 추천딱지는 못박겠다.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반응형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