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 그릴도하 - 중동식 부드러운 양갈비랑 맛있는 후무스의 조합

반응형

간만에 아내 외 다른 사람과 점심 약속이 있어서 😅 아내가 못 먹지만 저는 좋아하는 메뉴를 골라보던 중 발견한 중동 음식점 그릴도하에 방문해 보았습니다. 

 

여담이지만 제목을 쓰면서 동네 이름에 흠칫흠칫 놀라고는 한답니다. 

보슬비 같은 것도 그렇고 멀쩡한 우리말을 망치는 사람들이 많은데 안타깝습니다 😥 


수도맞추기 놀이의 고수 혹은 항공사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도하" 는 "카타르" 의 수도입니다. 

 

주위에 발견물이 몇 개 없어서 잘 안 가는 부분

* Source : https://gamereviewer.tistory.com/4 

 

사실 저도 위치를 까먹어서 찾다가 발견한 건데 왼쪽 카이로 올라가는 길 (홍해) 에 있는 줄 알았습니다만, 오만에서부터 들어가는 페르시아 만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울에도 있단다

암튼 여기는 도하가 아니라 그릴도하

한강진역 3번출구로 나와서 이태원쪽으로 4분 정도 걸어가면 나온답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만 골라서 만드는 가게
평일 런치 세트

평일 런치 세트가 구성이 좋은 것 같은데 안타깝게도 오늘은 토요일이었군요.. 

 

 

매장 분위기

왼쪽 뒤에 창문 쪽에 테이블이 한 줄 정도 더 있습니다. 

열두시 반에 들어갔을 때에는 자리가 듬성듬성 비어있었는데 한 10~20분 정도 더 지나니까 꽉꽉들어참. 예약석인가봉가 

 

전화 등으로 예약도 받는 것 같으니 주말에 방문하시려면 웬만하면 예약하고 가는 편이 좋지 않을까 합니다. 

 

메뉴는 크게 고기 + 후무스류 + 사이드 로 나누어져 있고 그 외에 블랑 생맥주나 와인 등도 구비해 놓았습니다만 술은 시키려다가 먹는 데에 바빠서 까먹음 ㅠㅠ 

 

 

무슨 고기든 다 옳다

매장에서 자랑하는 것은 생 양갈비보다는 마리네이드 양념 양갈비라고 해서, 그걸로 500g 생으로 250g 을 시켜 보았습니다. 

 

양념이면 마리네이티드 라고 해야 되지 않나 싶지만 여러분의 쉬운 검색과 방문자수 증가를 위해 🤣🤣🤣 일반적으로 더 많이 쓰는 용어를 사용해 보았슴. 

마리네이티드라고 써도 여기 문단에서 검색에 걸릴 거에여 ^^) 걸리겠지? 

 

양이 취향이 아니라면 닭한마리 구이도 있고, 닭조차 취향이 아니라면 해산물 구이 플레이트도 있기는 합니다. 궁금하기는 하지만 이건 다음에 먹어보는 걸로 

 

 

후무스

후무스는 생긴 거나 식감 맛은 완전히 다르지만 그 역할상 중동판 김치 같은 느낌인데, "병아리콩 넣고 마늘 레몬즙 소금 올리브유 그리고 참깨 페이스트로 만드는 타히니? 라는 걸 넣고 곱게 갈아주면 되는 중동식 스프레드입니다. 그냥 먹기도 하고 빵에 발라먹기도 하고 등등" 이라고 전에 다른 포스팅에서 소개했었던 바가 있습니다. 

 

* 다른 포스팅 : [방콕] 수완나품 공항 오만 에어 비즈니스 라운지

 

구성 중 "오리지널, 단호박, 가지소스, 고추석류소스, 샐러드" 구성의 프렌즈 세트라는 것이 있고, 여기에 "비트, 아보카도, 마늘소스" 를 더한 패밀리 세트가 있는데요.

단품 주문도 가능합니다만 가격과 양과 여러 가지를 맛본다는 점도 감안하여 프렌즈 세트를 주문하고, 후무스에 곁들여 먹을 피타빵 라지를 하나 시켰습니다. 

 

 

사이드

그 외에 시키지는 않았습니다만 여러 종류의 중동식 같아 보이는 피자🍕 메뉴도 있고, 돌마? 무사카? 같은 제가 처음 들어보는 요리도 있고, 사진에는 찍혀 있지 않지만 모로코식 스튜라는 "타진"🍲 도 있고, 차지키 소스와 곁들여 먹을 수 있는 팔라펠도 있습니다. 그리스식의 차지키 소스는 먹어는 보고 싶지만 오이🥒가 들어가는 메뉴라 저는 먹을 수가 읍네요 -.- 

 

다들 맛있어 보이지만 특히 후무스 피자는 먹어보고 싶습니다. 내사랑 후무스 

 

 

프렌즈 세트: 오리지널, 단호박, 가지 후무스

오리지널은 중동 음식점과 마켓컬리와 오만에어 라운지에서 먹어본 그 후무스보다 중동내가 약간 덜 나서 입문하기 좋은 맛입니다. 그 왜 중동 사람 중동 음식 하면 생각나는 특유의 냄새 있지 않습니까? 그런 게 있기는 합니다만 크게 거슬릴 정도는 아니고 다른 데보다 많이 약한 것 같지만 암튼 후무스의 레몬과 올리브유에서 나오는 살짝 신 맛이나 식감 같은 건 잘 살아있고요, 함께 나온 피타빵에 넣어 먹으면 맛있게 즐기실 수 있겠네요. 

 

단호박은 거기에 단호박 맛 추가한 것 같고 😅 (끝)

 

오른쪽에 빨간 게 "가지소스" 랑 "고추석류소스" 라고 나온 건데 (잘 구분은 안 되네요 위아래가 조금 다름) 후무스 재료인 병아리콩 대신 가지를 넣고 만드는 "바바가누쉬" 라는 스프레드인 것 같습니다. 거기에 파프리카를 넣고 갈아서 붉은 색을 냈다고 하네요. 

 

둘 다 새로운 맛이었는데 좀 토마토맛 같은 느낌도 나고.. 아래에 있는 고추는 딱 맵지 않을 정도의 매콤한 기운? 느낌? 정도까지만 나는데 이게 킥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엄청 맛있게 먹었습니다. 프렌즈 세트 중 개인적인 베스트 

 

 

서비스로 주신 마늘소스(먹다 찍음)

원래는 패밀리 세트에만 나오는 마늘소스를 서비스로 받았습니다. 사장님 ㄳㄳ 

저만큼 주고 생색낸 건 아니고 꽉 채워주셨는데 한참 신나게 먹다가 아차! 사진! 하고 뒤늦게 찍어서 저모양인것 

 

마늘소스란 이름이랑 저 비주얼이랑 후무스 맛/식감을 머릿속에서 조합해보시면 딱 떠오르는 그 맛인데요 후무스를 안 드셔보셨다면 뭐라고 표현할 방법이 읍네. 다음에 방문해서 자셔보십시오 

 

 

뱀 모양으로 생긴 피타빵

막 구웠는지 살짝 뜨겁게 나온 피타빵입니다. 

눈이랑 혓바닥만 그려넣으면 사막뱀 캐릭터라고 해도 믿겠네요 

 

피타브레드가 소금이랑 올리브유 넣고 반죽해서 구운 식사빵인데 가운데가 뻥 뚫려있는 빵이에요. 맛이 어떤 느낌이냐면 딱 간 살짝 돼 있는 밀가루빵? 저는 이런거 좋아하는데 사실 안 좋게 말하면 맹맛이고요. 그런데 어차피 빵 안팎으로 후무스 넣고 찍어먹을 거라고 생각해보면 이런 식으로 맛에 특징없고 간만 살짝 돼 있는 도화지같은 느낌이 후무스랑 참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런 느낌

횐님들도 후무스랑 같이,,,, 피타빵 함 드셔보십시오,,, 맛납니다ㅎㅎ,,, 

 

 

생갈비 250g

먹으면서 기다리다보니 생갈비가 먼저 나왔구요 

 

 

양념갈비 500g

마리네이드 갈비가 이어서 나왔습니다. 

부위는 양고기 숄더랙으로 만화에서 뜯어먹는 바로 그거 

 

 

크아

비주얼 보시면 딱 아랍형들 꼬린내 나게 생겼는데 1차 의외로 그런 향신료 냄새는 거의 안 나고 (나는 시늉만 함) 2차 의외로 씹었을 때 쫄깃한 게 아니고 엄청 부드럽게 씹혀서 들어가네요 질긴 부분도 없고. 씹으면 육즙이랑 기름이 쭈아악 나오는 것이 기대이상이었습니다. 비주얼에서 보시는 바와 같은 파워풀 노빠꾸 남자고기를 기대하고 방문한 것인데 알고보니 여성 장인의 섬세한 맛 컨트롤을 느낄 수 있던 부분. 

 

※ 비유를 고전방식의 남자여자로 한 것뿐입니다 아시죠? 화내지 말아주세요 

 

생갈비랑 양념갈비의 차이는 생갈비는 소금만 딱 찍은 고기맛 위주, 마리네이드 갈비는 거기에 중동식 양념 맛보기를 살짝 첨가한 느낌인데 막 되게 중동감수성이 있어야 먹을 수 있는 그런 맛이 아니라 오히려 양고기 초보자에게도 권할 수 있는 맛이네요. 중동감성이 분명 있는 맛인데도 불구하고 이건 다른 사람들한테도 추천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사실 맛에도 개인차가 있고 식당 접객이나 재료도 그날그날 다르기 때문에 제가 추천에 좀 인색한데.. 어떤 가게를 추천해서 다른 사람들이 방문해 보았더니 나는 맛없던데? 일색이라거나 주인이 핵불친절하던데? 같은 반응이 나오면 좀 민망할 것 같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기는 중동음식이나 양고기 입문하기에 좋은 곳이라고 추천하고 싶습니다. 향신료의 그 느낌은 살아있지만 강력하지 않기 때문에 중동감수성이 약한 분들께서도 거부감이 덜할 것 같아요.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아래 하트 하나 찍어주시고 댓글 부탁드려요 😁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252627282930313233···110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