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에어프라이어 리버스 시어링으로 겉바속촉육을 만들어보자

반응형

최근 코로나 때문에 밖에 돌아다니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집에 짱박혀있는데, 그냥 짱박혀있기만 하면 스트레스를 받아서 제대로 살 수가 없으므로 뭔가 맛있는 거라도 먹어보고자 여러 가지를 시도해보고 있습니다. 

 

각종 배달음식과 냉동음식을 시켜먹고도 있는데 그건 다음 포스팅으로 미루고 이번에는 집에서 놀고 있던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한 고기굽기 사진들을 올려볼게요. 

 

 

더러운거봐라

유튜브 어디에선가 본 에어프라이어로 하는 리버스 시어링에 푹 빠져서 온갖 고기와 장비를 사다가 에어프라이어에 돌려먹는 중인데요, 

 

다들 아시다시피 "시어링" 이란 게 고기 겉면을 센 불로 바싹 익혀서 마이야르 반응을 이끌어내어 고기를 맛있게 하는 방법인데요, 두꺼운 고기를 시어링하려다 보면 겉은 숯 속은 생이 되기 일쑤잖아요?

그래서 오븐이나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서 저온으로 겉과 속을 골고루 약 30분 가량 가볍게 익혀준 다음 땀빼고 나온 고기를 겉을 지져서 먹으면 말로만 듣던 겉바속촉이 된다는 말씀 

 

그럼 오븐이나 에어프라이어로 고온으로 돌리면 되는 거 아니냐? 

그러면 팬에 지지는 것처럼 마이야르 반응이 생기지 않아서..

육즙 보존 측면에서는 나쁘지 않습니다만 고기구이보다는 수육에 가까운 게 나오게 됩니다. 

 

구워먹는 맛을 즐기려면 약간의 수고를 더 하는 것은 감수해야겠죠.  

 

 

양갈비

온 유튜브를 뒤져봐도 리버스 시어링은 소고기로 하는 것 같지만 저는 마침 동네 정육점에서 사온 양갈비가 있어서 이걸로 먼저 도전해 보았습니다. 

 

 

올리브유 바르고 시즈닝 하고

에어프라이어에 돌렸다가 뜨끈해져서 나오면 

 

 

기름이랑 버터 두른 스댕팬에 촤-악

기름 튀는 건 좀 각오하셔야 합니다..

아님 뚜껑을 쓰시든가 (설거지거리+1) 

 

에어프라이어에서 나온 고깃덩이를 키친타올로 잘 닦아서 겉으로 나온 수분을 없애주는 게 포인트라고 하네요 안 그러면 팬에서 양갈비구이 대신 양갈비찜이 된다고 🤣 

 

 

사진에서 왜 양냄새가?

셰프 부럽지 않은 저어에 양갈비 

는 아니지만 셰프가 해 주는 것보다 좀 저렴하게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대만에서 사온 3천원짜리 맥주와 함께

맥주는 대만에서나 3천원이지 한국에서는 만이천원이라구~ 

대만특산품이니 까르푸에서 많이 사 오십시오. 다시 갈 수만 있다면 

 

 

돼지목살

이거는 아까 그 동네 정육점에서 잘라온 목살 300g쯤입니다. 

 

고기를 좀 많이 구웠더니 이제 온도계가 필요할 것 같아서 하나 장만해서 꽂아보았는데 좀 그럴싸하지 않나요?

그마켓에서 단돈 4700원에 장만함. 

 

 

암튼 너도 소금기름질
에어프라이어에 돌렸더니 이렇게

80도에 30분 돌렸더니 이 정도가 나오네요. 

에어프라이어의 성능과 고기의 두께에 따라 내부 온도가 달라지니 개인의 기호에 맞추어 조절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뚜껑을 덮고 지글지글
뚜껑을 열고 지글지글

잘 달군 팬에 기름 두르고 앞뒤옆을 각1분 지져주면 완성이라구 

 

 

레스팅

완성은 아니고 레스팅을 해야 하는군요.

레스팅할 판이 없었기 때문에 도마 위에 긴 젓가락을 두 개 놓고 그 사이에 얹어놓았는데 온도계 찌른 구멍에서 육즙이 샌다 ㅋㅋㅋㅋㅋㅋㅋ 엌 

 

 

암튼 완성샷

아래쪽 핑크핑크가 리버스 시어링 고기샷이고 위쪽에 색깔 더 낸 것들은 핑크를 싫어하는 아내의 취향에 맞추어 고기를 자른 후 양 옆을 잠시 지져준 것입니다.

색깔에 거부감이 있으신 분들이나 나는 덜 익힌 고기가 싫다구! 싶으신 분들은 이런 방법도 있으니 애용해 보세요 

 

 

부드러움의 상징 핑-크

겉껍질 바싹 익은거 보이시나여 고기가 부드러운 와중에 한줄기 빛 

 

 

좀 더 익힌 것들

앞뒤로 더 지져준 것들도 다른 의미로 맛있기는 합니다만 육즙이 줄줄 새나오고 있습니다 ㅠㅠ 더 새기 전에 얼른 드세요 

 

 

통삼겹살

포스팅을 안 한지 오래돼서 비슷비슷한 사진들이 많군요 엌ㅋㅋㅋ 

 

이거는 온라인몰 정육각 ( https://www.jeongyookgak.com/ ) 에서 사온 통돼지삼겹살인데요, 도축한지 며칠 안 된 고기를 파는 컨셉인데 고기도 괜찮고 3500원짜리 "신선플랜" 에 가입하면 한 달동안 4회 배송비가 무료라는 좋은 상술을 펼치고 있어서 애용하고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신선한 정육점

정육각에서 초신선을 경험하세요!

www.jeongyookgak.com

이틀 됐다고 자랑하는 포장

중간 과정은 많이 봤으니 생략한다. 

 

 

리버스 시어링 완료하고 앞뒤옆 다 지져주고 

지난 번에는 장비가 없어서 도마와 젓가락을 활용했지만 그 사이에 자주에서 파는 장비를 구입했습니다. 장비의 이름이 "바트" 라고 하더군요 근데 그런 건 잘 모르겠고 그냥 받침판일세 

 

 

바싹 지져줄수록 맛이 있다구

지난 번보다 앞뒤를 더 바짝 익혀준 모습입니다. 

안쪽도 100도에 30분 구웠으니 좀 더 많이 익었겠죠? 

 

 

굽기좋고

보들보들 그 자체 미디움 익힘의 삼겹살이 완성되었어요 

덜 익은 것 같아보이지만 다 익은거임 ㅇㅇ 내부 온도 63도로 다 익은 삼겹살입니다. 

온도가 조금 더 낮거나 시간을 조금 덜 투자했다면 약간 더 물컹해서 덜 익은 고기가 나왔겠네요. 

 

다만 위에 적어놓은 온도랑 시간을 너무 믿지 마시고 나는 미디움 이상으로 먹고 싶다 하시면 온도나 시간을 조금 더 올리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온도계 하나 구입하셔서 내부 온도 보시면서 익히시면 더 좋을 것 같구요. 

 

자기한테 맞는 적당한 익힘은 스스로 알아내야 하는 법.. 

블로그 나부랭이에서 알 수는 없다네. 

 

암튼 밤이 늦었는데 사진을 보니 다시 배가 고프군요 얼른 자러 갈 테니 조만간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아래 하트 하나 찍어주시고 댓글 부탁드려요 😁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34567891011···49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