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반 사바이 스파 / Baker gonna bake 카페

반응형

태국에서 배를 채우면 해야 하는 게 뭐다? 

마사지다. 

 

1일 1마사지는 소듕한 것입니다. 

 

 

뀨 마사지

여기에 가는 건 아닙니다. ㅎㅎ 

그냥 가는 길에 있는데 이름이 귀여워서 찍어봤어요. 

 

 

페르시안 카펫

페르시아 왕자가 약 먹고 깩 하고 죽을 법한 무더운 날씨에 카펫이라니.. 보기만 해도 덥다 

 

 

반 사바이 스파 영업시간

그래서 도착한 이곳 반 사바이 스파 

마누라가 3번째 오는 건데 올 때마다 너무 좋아서 이번에도 꼭 가겠다고 일정에 박아넣은 곳입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예약가능 온라인가능 

 

 

BTS 프롬 퐁 역에서 좀 들어가면 있는 곳이지만 그냥 택시 타고 가십시오. 

 

입구
가-든

보기만 해도 휴양이 될 것 같은 초록초록한 정원 

 

어릴 때 아저씨들이 풀이랑 꽃이랑 초록색 좋아하는 거 보고 뭐야 야외맨들인가 라고 생각했지만 이제 내가 아저씨가 되어보니 알겠네요. 

물론 혹시 애들이 이 포스팅을 본다면 뭔 게소리지 라고 생각하고 있을듯; 

 

 

연꽃

저는 요 보라색 향이랑 냄새가 좋은데 와잎은 질색팔색을 합니다. 

 

 

냥이

예전에 왔을 때에도 있었던 고양이라고 하는데 아직도 있네요. 

 

 

로비

에어컨 빵빵한 시원한 곳에 앉아서 어떤 마사지를 받을지 골라봅니다. 

 

 

따뜻한 물수건과 차

앞에 있는 오일들을 골라서 마사지 받을 수 있습니다만 비싼 아로마테라피 메뉴 한정 ^^);;; 

할까말까 고민하다가 말았습니다. 

 

저는 향이 좋았는데 별로 맘에 안 들면 하지 말아야죠.. 뭐.. 

 

일반 타이마사지는 19년 9월 기준 60분에 500바트, 오일 마사지는 800바트, 그 외 이런저런 아로마테라피라든가 핫오일이라든가 허벌볼이라든가가 추가되면 될 수록 비싸지는 구조 

시간은 60분 90분 120분 중에 선택 가능합니다만 되는 것도 있고 안 되는 것도 있습니다. 

 

 

마사지다이

다이 라고 쓰니 당구다이 같군요. 

적당히 깔끔하게 관리되고 있어서 만-족 

 

 

한켠에는 욕조도 있고 다른 쪽 구석에는 샤워부스도 있습니다. 

샤워부스는 그냥 샤워를 할 수 있다 수준이지만 이것도 감지덕지한 것 

 

 

욕조

뭔가 욕조를 활용하는 스파 메뉴도 있는 듯 합니다만 저희는 그런 건 일단 패스 

 

60분에 2만원이라면 한국에서 받을 수 있는 타이마사지 최저가 수준인데, 그런 곳들보다는 아무래도 현지라 그런가 훨씬 누르는 강도나 오일향이라든가가 마음에 들고 더 깔끔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저의 느낌은 딱 돈값한다 정도 

그녀의 느낌은 와 너무좋다 가성비짱짱 

 

정리하면 그래도 최소 돈값은 하겠다 싶은 거로군요. 

 

 

마사지를 받고 나오면 이렇게 차랑 주전부리를 준비해 줍니다. (맛없음) 

 

 

냥이

밖으로 나오니 야옹이가 요염을 떨고 있습니다. 

 

 

美 미 脚 각
다른놈

요염떠는 놈 옆에는 얌전하게 먼저 부뚜막에 올라간 놈도 

 

 

세상사 관심 없는 표정
뭘 꼬라봐 이##야 
하 잘생긴건 피곤하구만
언제까지 볼거냥
ㅇㅇ?
Zzz

부뚜막쟁이를 보고 있자니 요염맨이 잠들었군요. 

 

 

잘자라 우리아가 나중에 또봐
정문

 

 

 

스파를 마치고 나와서 이제 다음 스케줄인 실롬 타이 쿠킹 스쿨로 가기 전에 시간이 조금 남길래, 오늘 못 먹은 커피를 마시러 갔습니다. 

 

 

Baker gonna Bake

방콕 시내의 카페 베이커 고나 베이크 

약간 인스타 핫플같은 느낌이 없잖아 있습니다.. 

 

저의 트짹감성과는 어울리지 않는군요. 

 

 

위치는 반 사바이 스파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 

 

 

영업시간

월요일~금요일 아침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일요일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수요일은 정기휴일이니 조심하십시오. 

 

 

레트로
가격

여러 가지 메뉴들이 있는데 다행히 다 영어에 설명까지 잘 돼 있어서 안심 

직원들이 영어도 잘 합니다. 

 

가격은 3천원 정도부터 5천원대까지 

방콕물가가 예전같지가 않다니까요 -0- 

 

 

슬립리스 유즈

음료 이름이 맘에 드는데 구성도 더 마음에 듭니다. 

블랙커피 / 오렌지 유자 / 탄산수 / 패션프룻 / 바닐라 

 

옆에 있는 모닝 에그랑 먹으면 이게 바로 태국 브런치 

 

 

블랙 위저드

커피 / 캬라멜 바닐라 / 탄산수 / 짭쪼롬 크림 

 

음료 구성들이 대단한데.. 맛있을 것 같지만 둘 중에 하나만 택할 수 있는 현실 

 

 

케이크

케잌들도 맛있어 보이지만 흑흑.. 좀 있으면 요리교실 갈 거라 배를 채우기는 좀 그렇구요

다음에 또 올 수 있으면 그 때 먹어보는 걸로 

 

 

#BAKER gonna BAKE CAFE

해쉬태그 쓰고 스페이스 넣으면 #BAKER 까지만 걸릴텐데 

 

 

인스타감성
라떼

태국이 우유를 잘 한다더니 라떼가 고소하고 맛있었습니다. 

이런 느낌의 카페들이 사실 커피가 맛있는 경우는 거의 없지 않습니까? 

근데 기대보다 괜찮았음. 

 

 

같은 사진 다른 느낌

저의 폰 꺼낸다 - 누른다 - 찍는다 - 폰 넣는다 의 3초 스냅샷과는 다른 "잒까님" 의 사진입니다. 

 

 

슬립리스 유즈

아까 탐냈던 유자음료도 주문 

오 이거 맛있습니다 ㅋㅋ 

커피 맛 사이에 달고 신 맛이 조금씩 잘 섞여있는데 아주 훌륭하네요. 

 

막 맨날맨날 먹을 맛은 아니지만 별미처럼 즐기기 좋아 보입니다. 

 

 

밖에 비 온다 주룩주룩

커피가 특출나게 엄청 맛있지는 않았지만 우유빨을 잘 받는 것 같고 (ㅋㅋ) 이런저런 시그니처 음료들이 맛있을 것 같은 베이커 거나 베이크 카페였습니다.

분위기도 그럴싸하고 토스트나 소세지 등 여러 가지 아침식사 메뉴들도 있으니 근처 숙소에서 조식없는 플랜을 선택하셨다면 여기 오셔서 아침 드시고 스파 받고 하시면 될 것 같네요. 

 

이제 태국 요리를 직접 만들어보고 먹을 수 있는 쿠킹스쿨로 이동합니다~ 

이동은 다음 편에 계속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뻘플 질문 유동닉 구걸 모두 환영 😚 

 

※ 19년 9월 방콕 여행기 ← 터치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89···15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