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여행의 마지막 야경은 (탄탈루스 전망대) 에서

반응형

꺄악 여행기가 드디어 3편남음 ㅠ 

게으르기로 소문난 저이지만 오랜만에 여행기를 두달만에 다 써 볼 것 같습니다. 

 

 

저는 떠납니다 탄탈루스 전망대로

 

 

와이키키에서 차 타고 한 20분 굽이굽이 돌아돌아 올라가면 전망대가 나오는데요 

 

 

주차장

한참 돌아서 올라가다 보면 이렇게 주차장이 나옵니다. 

여기 차를 세워놓고 한 3분쯤 걸어가면 전망대가 나옴. 

 

전망대 앞에도 차 몇 대 세울 수 있는 주차장이 있습니다만 거기는 좀 더 빨리 차는 것 같아요. 

 

저희는 7월 13일 기준으로 6시 40분에 도착했는데 아직 해는 지려면 멀었고 주차장 자리는 이만큼 남아있었음. 

 

 

전망대 앞에서 보이는 다이아몬드 헤드
여기가 Tantalus Lookout

저 앞에 지붕처럼 생긴 곳이 전망대입니다. 

조금 더 걸어가볼까요? 

 

 

드론금지 귀중품보관주의

차에 가방이나 귀중품을 놔두면 개.박.살. 나버린다구? 

 

여행 왔다가 울면서 돌아가지 말고 차에는 아무 것도 놔두지 말고 깨끗하게 다 가지고 다닙시다. 

 

 

고구마에서 "그 넛츠" 로

에밀리 초님의 화를 돋구었던 "그 넛츠"... 

이 동네 특산물입니다. 

 

 

예 수 강 림

구름이 걷히고 Jesus가 복음과 함께 등장해 버린다구? 

는 아니고 일몰이 다가왔다는 신호로 해석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전망대에서 찍은 파노라마 사진

파노라마 특성상 좀 휘어있습니다만 실은 이런 광경이 180도로 펼쳐져 있음. 

왜 180도냐면 반대쪽 180도는 사실 별로 볼 게 없기 때문입니다. 

 

 

전망대 아래의 풍경

옆쪽 길을 타고 전망대 아래로 내려갈 수 있는데 나무에 가려서 잘 안 보일 것 같지만 암튼 이 쪽에도 사람들이 많이 몰려 있습니다. 

약간 관리 잘 된 공원처럼 생겼네요. 

 

 

 

그 와중에 한 커플이 결혼 프로포즈를 주고받고 있는 걸 찍어 보았습니다. 

어떡하냐 이제 너네 큰일났다 

 

 

 

 

그러든 말든 이미 한 사람들은 셀카에 집중
점점 노을이 지고
예수님도 지고
어둑어둑해지는 걸 보는 맛이 있습니다
일 몰
붉은 노을 - 이문세? 빅뱅? 숲튽훈? 브로맨스?
와이키키의 야경

보다보면 약간 하코다테 산에서 보던 그 풍경이랑도 비슷해 보입니다. 

 

7월 기준으로는 7시 20분이나 돼야 슬슬 해가 저물어가는 것 같으니 너무 일찍 올라가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만, 아래와 같이 주차 시간 제한이 있으니 참고하셔서 다녀오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Source: http://dlnr.hawaii.gov/dsp/parks/oahu/puu-ualakaa-state-wayside

 

이제 드디어 마지막 밤도 저물어가는데 슬슬 배가 고파지겠죠? 뭘 좀 먹어야겠죠? 근데 마지막 날이죠? 

자 가자 비싼밥을 먹으러. 

 

어떤 비싼 밥인지는 다음편에 계쏙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 19년 7월 하와이 여행기 ← 터치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23456789···27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