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맛있는 것들을 돼지처럼 먹어보자 (라퍼츠 아이스크림, 야드 하우스)

반응형

7월 15일에 여행을 끝내고 집에 와서 21일에 여행기를 시작했는데 아직도 4일차 저녁이다? 

저의 게으름을 탓해주십시오... 흑흑 

 

하지만 이게 다 소개할 곳들이 많아서 그런 것입니다. 

하와이 가실 때 참고하시라고.. ㅎ... ㅎㅎㅎ...... ㅎㅎ 

 

 

Lappert's Hawaii

그래서 이번에 올려드릴 곳은 힐튼 하와이안 빌리지 내에 있는 라퍼츠 아이스크림 

와플 아이스크림을 파는 곳입니다. 

 

 

 

 

사실 이런 게 있는지 모르고 그냥 더우니까 구글 맵에서 근처 아이스크림 찾아보자! 하고 갔는데 줄이 가게한바퀴를 삥 돌 정도로 서 있어서 깜놀 ㄷ_ㄷ 

 

일본사람들만 줄 서서 먹는 게 아니구나 

 

 

와플장인의 숙련된 솜씨

한 켠에서 와플을 계속 틀에 구워내고 있는데, 그걸 식혀서 담으면 

 

 

슈퍼쏜 슈퍼콘 슈퍼슈퍼 쏜쏜

오~ 

일반 콘이랑 냄새도 좀 다르고 맛도 좀 더 있을 것 같은 느낌이 

 

훌륭합니다. 

비주얼도 퍼포먼스도 과연 줄을 세울 법 한 가게임. 

이제 맛만 있으면 되는데 

 

 

과한 콘들도 있습니다
메뉴들

1스쿱 $5.35 2스쿱 $7.35 아기스쿱(Keiki) $4.35 

 

사실 와플 볼에 반스쿱씩 5개 맛을 담아준다는 $9.45짜리 샘플러를 먹어보고 싶었는데요. 

그걸 다 넣을 정도로 배가 고프지는 않아서... 

 

와플 콘이나 와플 볼은 $1.25 입니다. 

 

 

여러 가지 메뉴중에서 골라봅시다 

31 아이스크림처럼 메뉴들이 엄청 다양하게 있으니 그 중에 네 취향도 하나 있겠지? 라는 K팝 걸그룹 전략 

 

 

쥬스나 빙수 같은 다른 메뉴들
커피나 차도 팝니다만

커피를 좀 먹고 싶었지만 시간이 8시반이라 이것까지 마시면 오늘밤과 내일여행을 조질 것 같아서 눈물을 머금고 포기 

 

 

와플 콘 아이스크림

짜잔~ 

드디어 등장 

 

미국 특유의 단 맛이 2번 강조된 아이스크림이랑 콘이었습니다. 

먹자마자 어으 달다~ 싶은데 다행히 최후의 양심을 지켜서 마지막 한 끗을 넘지는 않은 정도의 단맛... 

 

와플은 맛있어서 또 먹어보고 싶은데 줄을 이렇게 또 서라고 하면 다시 설지는 잘 모르겠네요. (10분쯤 기다렸나?) 

암튼 줄이 별로 없을 때 쏙 사다가 먹어보면 좋을 것으로 

힐튼 숙박객이라면 수월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밤에 그냥 들어가기는 좀 아쉽고 해서 근처의 펍을 찾아본 결과 가장 평이 괜찮은 것 같아 보이고 사람도 많이 들어있는  Yard House를 찾았습니다. 

 

 

위치는 전에 소개했었던 포케 바 근처입니다. 트럼프 호텔 뒷쪽 

 

 

규모는 사진의 6배 정도

엄청 큰 술집이고 테이블도 많고 바 자리도 많고 시끌벅적합니다. 

저 많은 모니터에는 스포츠 경기들을 틀어주는데 mlb도 나오고 서핑도 나오고 아쉽게도 ufc는 안 나오고 있더군요. 

 

 

메뉴판

메뉴들이 아주 빼곡하게 들어차있는데 미국스러운 것들도 있고 멕시칸 메뉴들도 있고 코리안 BBQ도 있군요. 😆 

하지만 저의 선택은 언제나 포케 

포 케 조 아 

 

맨 위에 별표쳐져 있는 포케 나초를 시켰습니다. 

 

 

식사 메뉴도 충실

밥은 충분히 많이 먹고 왔기 때문에 식사 메뉴는 나중에 재방문할 수 있으면 그 때 먹어보는 걸로... 

 

 

맥주 메뉴판

사실 여기 야드 하우스는 요리보다는 엄청난 수의 맥주들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인데요, 

위 사진의 메뉴판 첫 장은 주점에서 팔고 있는 하우스 맥주와, 여름 맥주축제 기념으로 새로 들여온 맥주들이고 

 

 

히익 이걸 어케 고르누

그 외 메뉴들이... 이렇게... 

맥주가 이만큼 있고 더 있고 맥주 말고 다른 술도 있고 하여튼 빼곡하게 있어서 알못들은 뭐가 뭔지 고를 수도 없는 수준입니다. 

 

아니 이걸 어케 고르지? 하고 있던 도중 테이블 위에 있던 키오스크가 눈에 들어오는데 

 

 

주문 키오스크
그런데 짜잔! 죽으란 법은 없군요

오~ 

 

수백가지의 맥주 중 취향과 강도를 설정하면 거기에 맞는 맥주들을 필터해 줍니다 ㅋㅋㅋ 

훌륭한 시스템 

 

 

제 맘에 드는 맥주는 이 8개 중에
로컬 맥주 당첨

맥주 설명이나 어디 양조장에서 온 것인지 등등 여러 가지 정보를 알 수 있고, 같은 양조장의 다른 메뉴들도 선택할 수 있고, 바로 주문도 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기계 해상도도 좋고 터치도 잘 되고 반응도 빠릿빠릿함. 

 

오오... 하와이에서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최첨단 IT기술 

 

 

취향에 맞는 맥주를 신나게 즐기는 마님

누끼따는 실력이 부족해서 어설픈 선이 남았는데 죄송합니다. 

그림판 툴의 한계.. 크윽 

 

 

저도 밀맥주 한잔

크 미-국의 맥주에 취한다. 

 

 

포케 나초 등장

그리고 오늘의 메인 이벤트 포케 나초가 나왔습니다. 

바삭한 나초 위에 포케와 아보카도, 그린 어니언(으로 포장한 파), 김가루와 고수들이 잔뜩 올라가 있는 모습 

 

 

이건 맛의 대 참 치

짭쪼름하고 맛있는 포케 참치에 아보카도의 조합, 거기에 한 숟가락 얹는 파 

제가 한국에서 이거 팔아보면 안되겠습니까? 

 

 

JMT 소스

네이버 블로그에서나 볼 수 있는 하급 표현 JMT를 내 블로그에서도.. 크윽 

하지만 "와 이 소스도 맛있다!" 라고 했던 기억이 남아있는데 맛이 정확히 기억 안 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쓰고야 말았습니다. 

 

여행 중 전하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메모 필수 

 

위에 잔뜩 올라간 고수도 나초랑 참치 아보카도와 맛이 의외로 잘 어울립니다. 

하와이에서 밥 먹으면서 계속 생각하는 건데, 얘네들 음식 재료 조합이 아니 이딴걸 섞는다고? 로 시작해서 아니 이걸 섞었는데 그럴싸한데? 로 끝나더라구요.

나중에 집에서 해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재료들이 하나하나 다 못 구하는 재료들은 아니니까요. 

 

 

요렇게 잘라서 한 입에 넣으면 맛의 하모니가

맥주도 잘 마셨고 맛있는 안주도 먹었으니 이제 일어나 볼까욧 

 

 

계산도 키오스크에서

얼마가 나왔는지 한 눈에 볼 수 있고 더치페이도 알아서 가능한 시스템 

 

우리 나라에서도 큰 매장에서는 도입해 보면 좋을 것 같은데... 

가 아니라 이미 어디 있지 않을까요? 

 

 

카드결제도 그 자리에서 가능

옆에 카드 집어넣는 구멍이 있어서 셀프 결제도 가능합니다. 

 

 

팁 조절도 자유롭게

시작이 20%에 맞춰져 있기는 하지만 ㅋㅋㅋ 

마음대로 팁을 조절해 줄 수 있는 모습 

 

아니 직원이 나한테 해 준게 뭐가 있다고? 계산도 내가 다 했는데? 추천도 안 받았는데? 

라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조금만 빼고 주기로 했습니다. 

여행 중의 저는 관대하니까... 

 

 

영수증까지 친절하게 출력되는 모습

다른 메뉴들은 평이 썩 좋지는 않은 것 같은데 바로 이 문제의 포케 나초는 오아후 섬에 오셨다면 여기가 아니더라도 다른 데에서라도 한 번쯤 드셔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와이에서 먹었던 것 중에 가성비로는 이게 최고였던 것 같네요. 맥주도 취향에 맞는 게 하나는 있을 테니 함께 곁들이시면 좋을 것 같구요. 

 

다음 편은 드디어 차를 끌고 해안가를 돌아보는 것으로! 

 

 

재밌게 읽어주셨다면 구독과 공감과 댓글 부탁드려요 😁

 

※ 19년 7월 하와이 여행기 ← 터치 

반응형
댓글 남기기
◀ PREV 1···91011121314151617···27 NEXT ▶